경제정보를 자료구분, 자료출처별로 제공합니다.

대한민국 친환경차, 글로벌 자동차 산업의 리더로 도약
자료구분
정책
출처
산업통상자원부
관련부서
자동차과
수집일
2021.02.18
작성일
2021.02.19
원본URL
바로가기
대한민국 친환경차, 글로벌 자동차 산업의 리더로 도약! 
정총리, 남양기술연구소(현대기아차) 방문 및 전기차(아이오닉5) 시승 
- 배터리대여 사업 MOU 체결식 개최, 아이오닉5 시승 등 신기술 참관 및 관계자 격려 -
- 1석 3조(초기 구매비용↓·배터리 재활용↑·폐기물↓) 배터리 대여사업, 수요창출·안전기준 마련 등 지원- 
- 친환경차 산업, 우리의 미래 먹거리 산업이자 성장동력 되도록 지원·육성해나갈 것 - 

□ 정세균 국무총리는 2월 18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현대기아자동차 남양기술연구소를 방문하였습니다. 

* 참석 : (민간)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 LG에너지솔루션 김종현 대표, 현대글로비스 김정훈 대표, KST모빌리티 이행렬 대표, 자동차산업협회 정만기 회장,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오원석 이사장, 전기차협회 김필수 회장

(국회) 송옥주 의원(화성시 甲), 임종성 의원(경기 광주시 乙), 이동주 의원(비례)

(정부) 산업·과기·환경부장관, 기재·국토·행안·중기부 차관, 중기옴부즈만, 총리비서실장, 국무1·2차장 

ㅇ 이날 방문은 제4차 친환경차 기본계획을 논의한 ‘제 122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이어, 친환경차 산업현장을 직접 살펴보고 기술혁신을 선도하는 업계 관계자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이루어졌습니다.

□ 먼저, ‘전기 택시 배터리 대여 실증사업 업무협약 체결식’이 진행되었습니다. 

ㅇ 동 사업은 배터리를 대여하여 전기차 소비자의 초기 부담을 절반으로 낮추고, 사용후 배터리를 에너지 저장장치로 재활용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되었습니다.

ㅇ 완성차·배터리 제조기업, 서비스기업이 참여하여 ➊전기차 배터리 대여사업의 경제성과 ➋사용후 배터리를 재사용하는 시스템의 안전성을 실증하게 됩니다. (코나 택시 20대, ‘21.3월 예정)

ㅇ 산업통상자원부는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사용후 배터리를 적용한 제품의 시장 출시를 적극 지원중이며, 안전성 검증기준 등 배터리 재사용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 나갈 계획입니다.

* 배터리 대여 및 ESS 충전시스템(현대글로비스 등), 사용후 배터리 활용 ESS(현대차 등), 2kW급 캠핑용 파워뱅크(굿바이카) 등 5건

□ 정 총리는 “급격한 자동차 산업의 변화 속에서도, 우리나라가 자동차 산업의 리더로 도약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하며,

ㅇ ”정부와 기업이 연대와 협력을 통해 역량을 강화하고 변화에 적응해 나가자”고 하였습니다.

□ 또한 정 총리는 “배터리 대여 사업은 자동차 전주기 관점에서 친환경 전기차 생태계를 완성하는 것으로, 그 의미가 무척 크다”고 하며,

ㅇ “배터리 대여사업은 전기차 보급 확대와 신사업 창출, 환경오염 저감이라는 1석 3조의 효과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ㅇ 이번 배터리 대여 시범 사업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가 힘을 합쳐, 수요창출과 잔존가치·안전성 기준 마련 등 후속대책을 잘 추진해 줄 것“을 당부하고,

ㅇ “어느 한 기업, 어느 한 부처의 힘으로는 해결되지 않는 만큼, 기술 전문성을 갖춘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은 물론, 여기 계신 분들이 모두 협업해 줄 것”을 강조했습니다.

□ 업무협약 체결식에 이어, 전기차 핵심 부품 등 친환경차 제품·신기술의 전시·시연과 전기차 전용플랫폼(E-GMP)이 처음으로 적용된 ‘아이오닉 5’의 주행 시연이 이어졌습니다.

ㅇ 정 총리는 전기차 전용플랫폼, 전기차 부품 등 전시물을 참관하고, 이후 주행시험장으로 이동하여 ‘아이오닉 5’를 시승하였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