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정보를 자료구분, 자료출처별로 제공합니다.

국제표준 선점을 위해 산·학·연 전문가와 함께 뛴다
자료구분
정책
출처
산업통상자원부
관련부서
국제표준협력과
수집일
2021.02.09
작성일
2021.02.10
원본URL
바로가기
「비대면 경제, K-방역모델 및 4차 산업혁명 분야」  
국제표준 선점을 위해 산·학·연 전문가와 함께 뛴다
- 국가기술표준원, 「2021년도 국제표준활동 지원사업」추진 -

□ 비대면 경제, K-방역모델 및 4차 산업혁명 분야의 국제표준화 활동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정부가 산·학·연 민간 전문가들의 국제표준화 활동을 지원한다.

ㅇ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①민간 표준 전문가의 공적표준화기구(ISO, IEC) 및 사실상표준화기구(ASTM, IEEE 등) 회의 참가 ②주요 국제표준화 회의 국내 유치·개최 ③국제표준화기구 기술위원회 의장·간사 활동 지원 등을 포함한 「2021년도 국제표준활동 지원사업」 계획을 수립·발표했다.

□ 지난 해 코로나19 인해 해외출장 자체가 불가능했던 상황에서 선도적으로 「K-방역모델 국제 웨비나」를 개최하고 「한-미 표준포럼」, 「한-독 표준 컨퍼런스」를 비대면으로 개최하였다.

ㅇ 이런 노력으로 42건의 국제표준 제정, 76건의 신규 작업표준안(NP) 채택의 성과를 거뒀으며, 제84차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총회에서 우리나라가 이사국 및 표준화관리위원회(SMB) 임원으로 선출되었다.

ㅇ 또한, 국제표준화기구에서 활동하는 우리나라 의장·간사 등 임원 수는 ‘19년 216명에서 ’20년에는 237명으로 증가하여 우리기술이 국제표준으로 가는 교두보를 확보했다.

* 임원수(명) ’16 (180) → ’17 (190) → ’18 (208)→ ’19 (218)→ ’20 (237)

우선, 2021년 국표원은 민간 전문가 295명의 국제표준화기구 기술위원회(분과위원회, 작업반 포함) 회의 참가를 지원할 계획이다. 

ㅇ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회의 개최 시에는 영상회의에 필요한 제반 사항을 지원하고, 현지 방문이 가능한 경우에는 스타트업·중소중견기업 등의 민간 전문가들의 해외출장 경비를 지원한다.

ㅇ 시장 중심의 혁신기술을 주도하는 사실상표준화기구도 ISO, IEC 등의 공적표준화기구와 동일하게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 제고를 위해 국제표준화기구의 기술위원회 총회, 표준화 회의 등 약 19건의 국제표준화회의 개최를 지원한다. 

ㅇ IEC YP(Young Professionals) 교육 프로그램*(5월), 한중일 3개국 표준협력포럼(6월), 국제표준올림피아드(8월) 등의 행사도 국내에서 개최할 계획이다. 

* 세계 각국의 젊고(만25세~38세) 유망한 전기전자분야 표준 인재를 차세대 국제표준 전문가로 육성하는 프로그램

ㅇ 국제표준화기구 개발도상국정책위원회(ISO DEVCO, 9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표준적합성소위원회(APEC/SCSC, 2월,10월) 뿐만 아니라 ISO와 IEC의 총회에 각각 참가할 계획이다. 

국제표준화기구에서 임원으로 활동하는 국내 민간 전문가들이 우리나라 기술을 국제표준에 반영하는 기술외교 활동을 원활히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ㅇ 표준 전문가 모임인 「국제표준리더스클럽」을 운영해 국제표준화 동향을 공유하고, 심도 있는 교류와 협력을 위해 세미나와 성과보고회를 아울러 개최할 예정이다.

□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비대면 경제와 4차 산업혁명 시대 혁신산업 분야의 국제표준 선점과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 등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려면 산학연 민간 전문가들의 관심과 참여가 필수적”이라면서, 

ㅇ “코로나19로 인한 여러 가지 제약을 극복하고 우리나라 전문가들이 국제무대에서 표준화 활동 경험과 협력 네트워크를 충분히 쌓아 글로벌 표준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Top